달라스 한인회, 6.25 전쟁 제70주년 온라인 기념식 개최

0
230

제70주년 6.25 전쟁 달라스 기념식이 지난 25일(목) 오전 11시에 열렸다. 이번 기념식 행사는 달라스 한인회와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의 주최로 온라인 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의 김성한 간사의 사회로 국민의례 및 애국가 제창, 순국 선열 및 6.26 전쟁으로 희생된 유엔 장병들을 위한 묵념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6.25 전쟁 제70주년 기념사 영상이 상영됐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영상 기념사를 통해 “우리는 아직 6.25전쟁을 진정으로 기념할 수 없다”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전쟁의 위협은 계속되고, 우리는 눈에 보이는 위협 뿐 아니라 우리 내부의 보이지 않는 반목과도 전쟁을 치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든 이들에게 공통된 하나의 마음은, 이 땅에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전쟁의 참혹함을 잊지 않는 것이 종전을 향한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오늘의 자유와 평화, 번영의 뿌리가 된 수많은 희생에 대한 기억과 우리 자신에 대한 자부심이다.” 라고 역설했다.
이어 주 달라스 영사 출장소의 홍성래 소장,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6.25 국가 유공자 달라스 지회 오병하 회장의 기념사가 이어졌다.
홍성래 소장은 “오늘은 6.25 전쟁 70주년이 되는 날이다. 오늘 이 자리는 국가 안보와 평화 수호 의지를 다짐하는 자리이며,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과 참전 용사 유가족에게도 깊은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남북간 긴장상태가 조성되고 있는데, 우리는 국제 사회의 일원으로써 소통과 협력으로 이 관계를 풀어나가야 한다. 달라스 포트워스 동포 여러분도 마음을 모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든든한 지원군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은 “전쟁 후 70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우리는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고, 민주주의를 실현했다. 우리가 전쟁을 되새기고 기념하는 궁극적인 이유는 평화의 중요성을 깨닫고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우리는 다시는 전쟁의 길에 설 수 없으며, 분열의 역사를 만들 수 없다. 우리는 또한 평화를 지키려는 노력과 통일을 향한 발걸음을 멈춰서는 안될 것이며, 한인 동포들의 동행이 전쟁을 평화로, 그리고 분단을 통일로 만드는 힘이 되어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6.25 국가 유공자 달라스 지회 오병하 회장은 “70년전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 바쳐 싸워 전사한 19만 6천명의 호국영령들이 있었기에 우리가 지금까지 잘 살고 있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개인의 인권과 자유이며, 이념에 대한 선택은 개개인의 자유이다. 이 노병들의 바람은 또 다시 제2의 6.25 전쟁이 발발하지 않기를 간곡히 원한다”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온라인으로 약 30여분간 중계된 6.25전쟁 제70주년 달라스 기념식은 ‘6.25의 노래’를 마지막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신한나 기자 Ⓒ KT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