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보기도 대각성 집회 ‘교회가 다시 타오르게 하소서’

0
220

제25차 JAMA 중보기도 컨퍼런스, 8월 3일(월)-15일(토) 새벽 5:30-6:30 개최 

주님을 위해 이 시대를 변화시킬 중보의 용사를 세우는 자마(JAMA, 대표 강순영 목사)는 해마다 여름이면 중보기도 컨퍼런스를 열었다.
올해로 25회차를 맞는 자마 중보기도 컨퍼런스는 린데일에 있는 자마 글로벌 캠퍼스에서 8월 중순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19로 일정을 전면 수정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교회가 다시 타오르게 하소서’라는 주제로 오는 8월 3일(월)부터 15일(토)까지 매일 새벽 5시 30분에서 6시 30까지 진행된다. 김춘근 교수를 비롯해 한기홍 목사, 이성철 목사, 호성기 목사, 강민수 목사, 강인진 목사, 박반석 목사, 배성호 목사, 최순자 박사, 강순영 목사가 컨퍼런스 강사로 매일 약 35분 가량 말씀을 전한다.
강사들은 회개와 부흥, 선교, 중보기도, 청교도 신앙과 열정의 회복, 중보기도자의 자기관리, EM 사역, 다음 세대를 위한 준비 등 이 시대 그리스도인에게 꼭 필요한 주제들을 열정적으로 증거할 예정이다.
참가비는 무료이고, 교회별로 이 기간 동안 새벽기도 시간에 이 영상의 말씀을 나누거나, 개인별로 영상설교에 참여하면 된다.
강순영 목사는 “교회별로 모일 때는 새벽기도 시간에 찬양하고, 자마 컨퍼런스 강사의 설교를 날짜별로 내보내는 식으로 진행할 예정인데, 이는 자마 강사님들 모시고 새벽 부흥회를 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자마 웹사이트 혹은 전화 903-804-4016, 310-995-3936으로 참가신청을 하면 강의교재를 내려받는 방법과 영상 이용방법을 안내받을 수 있다.
강 목사는 “모여서 컨퍼런스를 하지 못하게 돼 2주간 온라인 새벽기도 형식으로 하기로 결정했다”며 “아무래도 예배당에 모이지 못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교인들이 침체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마 중보기도 새벽 대각성 집회를 통해 사도행전의 예루살렘 교회처럼 기도의 불이 일어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성도들이 기도할 때 목회자들을 통해 하나님 말씀이 힘있게 선포되고, 기사와 표적이 많이 나타나며, 성도들 안에 사랑과 나눔이 넘쳐난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  KT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